배우 황정음과 이혼 소식이 알려진 골프선수겸 사업가 이영돈에 대한 관심이 높다.

3일 황정음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이 이혼조정 신청서를 제출한 것은 사실이다. 원만하게 이혼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영돈은 일본 프로골프투어에서 활동한 전 프로골퍼 겸 사업가다. 철강회사를 운영하는 젊은 CEO이기도 하며, 일본 거암 골프 매니지먼트 대표도 맡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의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04 08:43:13 수정시간 : 2020/09/04 10:32:13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