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권민아 사과 후 SNS 계정 삭제 "한성호 대표 만나 진심 느껴…팬들에 죄송"[전문]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8.12 17:17
  • 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팬들과 가족들에게 사과한 뒤 SNS 계정을 삭제했다.

권민아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 번 실망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다"며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된다"고 전했다.

AOA 팬들과 지인, 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그는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받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이같은 내용의 사과글을 올린 뒤 12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개인적으로 삭제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권민아는 AOA로 활동하던 중 멤버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8일 지민과 설현,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 등의 이름을 언급하며 사과를 요구한 그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지난 9일 퇴원했다.

다음은 권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 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습니다.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되네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7:17:19 수정시간 : 2020/08/12 17:17:1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