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사실과 다른 부분 있어"…윤희석 "솔직하게 작성"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8.11 22:55
  • 리미트리스 인스타그램
그룹 리미트리스 측이 윤희석의 팀 내 불화 폭로 및 탈퇴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공식입장을 내놨다.

11일 리미트리스 소속사 오앤오엔터테인먼트는 "리미트리스 멤버 윤희석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린다"며 "윤희석과 관련한 논란은 당사와 아티스트의 탈퇴 절차와 관련한 견해 차이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대화를 통해 윤희석의 탈퇴 의사를 확인했으며 그룹 탈퇴를 협의했다고 전했다. 또 윤희석에게 계약해지 절차를 이행해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윤희석이 소속사에 계약해지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아 절차가 남아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윤희석이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폭로글에 대해 소속사 측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 "윤희석의 탈퇴 사유는 사생활 부분을 배제할 수 없는바 더 이상 언급드리지 않겠지만 이 부분에 대한 더 이상의 확대해석이나 허위사실 유포로 문제 발생 시 법적 절차까지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윤희석과 리미트리스 멤버들에 대한 악성댓글 자제를 요청하고 "5인 체제로 활동을 앞둔 리미트리스 멤버들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향후 계획을 알렸다.

윤희석은 소속사 측 공식입장이 전해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갑작스러운 게시글로 많이 놀라셨을텐데 많은 걱정을 끼쳐드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고 저를 믿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저는 솔직하고 투명하게 글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저를 위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만큼 보란듯이 잘 극복하여 오늘보다 내일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앞서 윤희석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중국인 멤버 2명의 갑작스런 그룹 합류 이후 멤버들 간 불화와 이간질, 언어폭력 등으로 고통 받았고, 이로 인해 소속사 측에 탈퇴 의사를 밝혔으나 회사가 해결을 차일피일 미뤘다고 주장했다.

윤희석은 지난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뒤 이전 소속사를 나가 학생 신분으로 돌아갔다. 2018년 오앤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예 활동을 재개한 그는 지난해 7월 그룹 리미트리스로 데뷔해 활동했으나 지난 5월 탈퇴 의사를 밝혔다.

리미트리스는 지난해 7월 장문복, 에이엠, 윤희석, 레이찬 등 4인조로 데뷔했으나 씨아이(C.I), 제이진(J-Jin) 등 중국인 멤버 2명을 영입해 6인조로 재편됐다. 윤희석의 탈퇴로 인해 리미트리스는 다시 5인조로 바뀌게 됐다.

  • 리미트리스 인스타그램
다음은 리미트리스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오앤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리미트리스 멤버 윤희석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먼저 어수선한 시기에 리미트리스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리미트리스 멤버 윤희석 군과 관련한 논란은 당사와 아티스트의 탈퇴절차와 관련한 견해 차이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당사는 윤희석 군과의 거듭된 대화 끝에 윤희석 군이 리미트리스 멤버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존중하기로 결정하였고, 앞서 상호협의 하에 리미트리스는 5인 체제로 가는 것으로 정리하였습니다. 이에 당사는 윤희석 군에게 소속사 계약해지와 그에 따른 절차를 이행해 줄 것을 여러 차례 요청하였고, 윤희석 군이 현재까지 ‘계약해지’에 관해 당사에 입장표명을 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현재 그 절차는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금일 윤희석 군이 본인의 SNS에 게재한 글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윤희석 군의 탈퇴 사유는 사생활 부분을 배제할 수 없는바 더 이상 언급 드리지 않겠지만, 이 부분에 대한 더 이상의 확대해석이나 허위사실 유포로 문제 발생 시 법적 절차까지도 고려하고 있음을 말씀드립니다. 또한 윤희석 군과 리미트리스 다른 멤버들에 대한 비방성 악플을 자제해주시길 요청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리미트리스를 사랑해주시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5인 체제로 활동을 앞둔 리미트리스 멤버들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또한 빠른 시일 안에 더욱 성숙한 모습과 진정성 있는 음악으로 찾아오기 위해 밤낮으로 땀 흘리는 5명의 리미트리스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1 22:55:00 수정시간 : 2020/08/11 22:55:0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