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은영이 화제다. 사진=SBS 캡처
송은영이 지난 시절을 회상했다.

9일 재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배우 송은영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송은영을 향해 "웍질을 너무 잘 하더라. 그동안 얼마나 열심히 살았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칭찬하며 "주방은 어떻게 들어가게 됐나"라고 물었다.

송은영은 "홀서빙을 먼저 했는데 손님 응대하기가 쉽진 않았다. 얼떨결에 누가 알아보면 좀 그러니까"라며 "설거지부터 해서 요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처음엔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7년간 연고도 없는 지방에서 홀로 요리만 배웠다. 서울에 있으면 연기할 기회가 생기니까 흔들리더라. 7년 동안 세상과의 연결을 모두 끊었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13:00:04 수정시간 : 2020/08/09 13:04:0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