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인터넷 밈 '관짝 소년단'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이 패러디 분장을 한 채 졸업 사진을 찍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관짝 소년단'의 모습을 연출한 의정부고 학생들의 모습으로, 특히 얼굴을 까맣게 칠해 흑인 특유의 피부색을 연출했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면서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선 이런 행동들이 없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들에게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기회가 되면 한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당부했다.

한편, 의정부 고등학교는 매년 SNS를 통해 그해 유행하는 이슈를 패러디한 졸업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14:22:15 수정시간 : 2020/08/06 14:22:1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