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쯔양이 방송 활동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서 쯔양은 "방송을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무지했다. 해당 논란이 터지고 이제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이전에도 유튜브, 아프리카TV 방송으로 여러 차례 말한 적이 있지만 이때 제대로 사과하지 않은 것 역시 내 잘못이다. 만약 이 부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어떤 책임이라도 지겠다"고 말했다.

뒷광고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 또 의심이 되고 있는 필라, 주스, 지프, 욕지도 등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받은 적이 없다. 탈세를 저지른 적도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또 쯔양은 "제작진에 관해 비난하는 것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저는 이 분들과 정말 오래 함께 해왔고 실제로 제작진 합류 후 채널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다. 그러므로 소속사에서 나와 제작진을 교체하면서까지 더 이상 방송을 하고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쯔양은 "제가 방송을 그만두는 이유는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시기 무지해 짧은 기간 동안 몇 개의 영상에 광고표기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도 있지만 예전에 사실대로 말씀드린 바가 있고 그 뒤로는 정말 오랜 기간 동안 광고 표기 관련 법에 대한 사항을 준수하며 시청자 분들을 기만하지 않고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쯔양은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이라는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며 "여태까지 제 방송을 즐겨봐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고 감사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 제가 욕지도에서 촬영한 나머지 10개의 영상은 너무나도 열심히 찍었기에 마지막으로 남기고 싶다. 그 뒤로 더 이상 올라올 영상은 없으며 지금까지 정말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06:34:38 수정시간 : 2020/08/06 06:34:3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