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김동완 폭우 피해 수습하다 부러진 삽자루 들고 한컷…"배수로 막혀"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8.03 17:39
  • 김동완 인스타그램
그룹 신화 김동완이 폭우 피해 수습에 나선 근황을 전했다.

김동완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수로가 막혀 낑낑대는 저 보고 버선발로 달려오신 형님. 삽 두 개 조사며 세 시간 동안 고생 많으셨다. 감사하다"란 글과 함께 지인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동완은 심각한 얼굴로 삽을 들고 카메라를 바라봤다. 비를 맞은 두 사람은 모래 투성이가 된 채 부서진 삽을 들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경기 가평에서 거주 중인 김동완은 해시태그를 통해 "지방분들 많은 피해 없기를 기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동완은 최근 tvN '온앤오프'를 통해 가평에서의 전원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7:39:14 수정시간 : 2020/08/03 17:39:1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