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이 남희석과 관련돼 개그계를 떠났다는 의혹에 해명했다.

지난 31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관련된 기사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면서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홍석천은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며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9일 남희석은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라며 동료 방송인 김구라를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러한 지적에 논란이 일자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라며 재차 김구라에 대해 언급했다. 홍석천은 이러한 상황에서 남희석와 불화가 있었다는 소문이 돌며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홍석천은 두 사람의 논란에 대해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며 잘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13:10:11 수정시간 : 2020/08/01 13: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