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DB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 태도 일침에 대해 해명했다.

남희석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라며 동료 방송인 김구라를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남희석은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를 유지하려는 행위"라면서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글은 곧 삭제됐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남희석은 "돌연, 급작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자료화면 찾아보면 안다.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 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면서 "논란이 되자 삭제됐다는 것은 오보다. 20분 정도 올라왔는데 모 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쪽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되심.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덧붙였다.

남희석은 반박이 있을 경우 추가 글을 예고했으나 김구라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2:25:34 수정시간 : 2020/07/31 12:2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