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이효리 노래방, 논란에 누리꾼 위로물결 "우리는 집에만 있나?"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12 12:23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방문 논란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는 "조심하겠다. 잘못했다. 린다 안 해야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이지 않나. 촬영 전에 너무 풀이 죽어있더라.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 눈물이 맺혀있더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린다도 사람이라 똑같다. 괜찮다. 실수할 수 있다"며 위로를 건넸다.

한편,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모두 집에만 있는데 노래방 가면 욕하지만, 우리 모두 집에만 있지는 않는다"며 불공평한 잣대를 지적하는가 하면 "힘내세요 언니" "이효리 기죽지마"라는 메시지를 건네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2:23:53 수정시간 : 2020/07/12 12:2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