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임영웅이 번지점프 소감을 전했다.

최근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 촬영 중 번지점프에 도전한 임영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영웅은 번지점프 성공 후 "재밌었다. 아무 생각 없이 뛰었다. 이걸 못하면 아무것도 못한다는 생각은 했다. 약간 군대 훈련병 때 행군 견디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름대로 표정 관리를 하고 뛰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 목소리도 잘 안 나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16:24:29 수정시간 : 2020/07/11 16:2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