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신현준 공식입장 "김모 대표 '폭로'에 큰 충격…허물없는 친구 사이"[전문]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09 23:48
  • 배우 신현준 /사진=연합뉴스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 김모 대표의 '갑질' 주장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신현준은 9일 소속사를 통해 밝힌 공식입장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며 "수년 간 함께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나. 하지만 두 사람 중 한 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1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심경을 전했다.

신현준은 김 대표와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친구 사이였다면서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현준 어머니의 심부름을 했다는 김 대표의 주장에 대해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다"며 "김 대표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다.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였다"고 강조했다.

스타일리스트, 메이크업 등 스태프와도 10년 이상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힌 신현준은 "끝으로 이런 상황에 대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신현준 공식입장 전문

신현준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수년간 함께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습니까.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신현준 배우는 "1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습니다."라고 합니다.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습니다."

"(김)XX이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 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습니다. 남자친구들 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습니까.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습니다."

또한 '신현준 어머니의 심부름이나 요구도 들어줬다'는 김XX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습니다. 그리고 (김)XX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였습니다.

(김)XX이란 사람은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벌써 6~7년이나 지났습니다. " XX와는 1990년부터 13년간 일하며 여러 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하곤 하였습니다. 그만둔 후 그 사람이 전화번호가 바꾸어서 신현준 배우도 연락하지 못해서 그의 번호를 수소문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기사에 매니저가 20여 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입니다.

끝으로 이런 상황에 대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습니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23:48:41 수정시간 : 2020/07/09 23:4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