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악성 메시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홍선영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 됩니다. 절 TV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런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래요. 날 미워하신 님아 지나가다 혹시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은 홍선영이 받은 SNS 다이렉트 메시지(DM)를 캡처한 것으로,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되냐. 보기 싫으면 안 보는 게 아니고 보기 싫어도 방송에도 나오고 보기 싫어도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런다.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 잘난 게 뭐가 있냐. 이쁘기를 하냐, 성격이 좋냐, 살빼도 이쁜 얼굴상이냐. 처먹는게 장점이냐"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홍선영은 홍진영과 함께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 중이다.

  •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7 08:23:24 수정시간 : 2020/07/07 08:2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