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있지, 갓세븐에 대한 악성게시물에 대해 '선처 불가'를 알리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JYP 측은 2일 있지 공식 팬사이트를 통해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비방, 악성루머 유포, 성희롱 등 아티스트의 이미지, 명예,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선처 불가의 의지로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자체 모니터링 및 팬분들의 제보를 토대로 지속적으로 증거를 수집했고, 전문 법무팀과 함께 악성 게시글 및 댓글 작성자를 고소 조치 후 법정 대리인 진술까지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아티스트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한 민·형사상의 조치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JYP 측은 같은 날 갓세븐 팬페이지에도 공지를 올려 "고소 건 중 일부는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법정 대리인 진술을 완료했고 합의 및 선처 불가함을 다시 한 번 더 명확히 전달했다"며 "조사가 진행 중인 고소 건에 대해서는 전문 법무팀과 함께 증거자료 보완을 계속하며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알렸다.

또 "고소장 접수 이후에 수집된 증거들을 바탕으로 추가 고소장 접수까지 완료되었음을 알려드린다"며 팬들의 제보를 요청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21:31:32 수정시간 : 2020/07/02 21:3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