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한달만에 10kg 감량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가수 허각이 1일 근황을 공개했다.

허각은 30kg에 성공한 근황과 함께 이미지를 공개했는데 눈에 띄게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허각은 갑상선 암 이후 건강개념이 완전히 바뀌어 감량에 나섰다고 하는데 이전에는 무리한 방법으로 감량에 나서 식욕억제제를 복용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약이 잘 맞지 않아 심장 떨림, 심한 감정기복 등을 겪었다”고 말했다.

허각은 최근 동료 연예인들을 케어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기본에 충실하며 무리하지 않고 굶지 않고 세끼 식사를 다 챙기면서 다이어트를 시작했는데 벌써 30kg 감량에 성공했다”며 “내 자신이 놀랍다”고 말했다.

감량 이후 생활습관도 완전히 달라졌다고 한다. 허각은 “예전에는 새벽 4시에 자서 낮에 일어나는 등 일상 생활이 불규칙적이었는데 지금은 아침에 아이들과 같이 일어나서 저녁에 같이 잠들 정도로 건강한 생활 패턴으로 변화했다”고 전했다.

30kg 감량 후 주변 사람들의 변화된 반응에 대해 “옆에서 다이어트 과정을 함께 지켜봐 준 아내가 가장 큰 힘이 됐다. 살이 쪘을 때 나보다 더 내 건강에 대해 걱정을 했는데 이렇게 다이어트에 성공하게 되니 너무 좋다며 매일 다른 사람을 보는 것 같다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아들의 이름이 허건, 허강인데 다이어트 후에 아이들 이름처럼 건강한 아빠가 돼서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체중 감량 후 목표에 대해서는 “아내와 함께 멋진 프로필 사진을 찍고 싶다”며 “인생 마지막 다이어트가 될 수 있도록 요요없이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1:00:27 수정시간 : 2020/07/01 11:00:2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