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무엇이든 물어보살' 민경 "얼굴 크다고 악플…남친 얼마에 샀냐더라"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6.30 12:16
  • '무엇이든 물어보살' 민경 / 사진=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민경 씨의 사연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외모에 대한 악플로 인해 상처받은 대학생 민경 씨가 출연했다.

이날 사연자는 "지금도 살을 빼고 있지만 하루에 3만 보 걷고 하루에 500칼로리만 먹어서 총 25㎏을 감량했다. 근데 사람들이 '살 빼면 뭐 하느냐, 얼굴은 그대로다'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남자친구 얼마 주고 샀느냐는 말도 들었다. 군중심리가 무서운 게 SNS에서 한 명이 그런 악플을 남기면 다른 사람들도 그런 댓글을 남긴다. 악플러들 중엔 초등학생, 중학생도 있었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그렇게 남에게 상처주는 사람들은 절대 성공할 수 없다. 그런 사람들이 나중에 뭐가 되겠느냐. 들어올 행운도 그런 짓 때문에 다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근 역시 "너의 모습 그대로를 사랑해주는 사람들이 있지 않나. 확실한 꿈과 목표도 있고 멋지다"며 따뜻하게 다독였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2:16:38 수정시간 : 2020/06/30 14:56:5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