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순재 /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순재 측이 전 매니저 갑질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측은 30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다"며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어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SBS '8시 뉴스' 측은 원로배우 A씨의 전 매니저 김 모 씨가 머슴 같은 생활을 하다가 두 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A씨의 정체를 두고 많은 추측이 이어진 가운데, 이순재가 지목돼 논란을 낳았다.

<다음은 이순재 측 공식입장 전문>

29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습니다.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중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습니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0:35:56 수정시간 : 2020/06/30 10:35:5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