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캡처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팬들의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근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의 댓글을 직접 읽으며 소통하는 임영웅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임영웅은 "유튜브 구독자 수가 많이 늘었다. 볼 때마다 구독자 수가 훅훅 늘어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29일 기준 임영웅 유튜브 구독자 수는 70만을 넘어 80만 돌파를 향해 질주 중이다.

그가 "골드 버튼 올해 안에 갈 수 있으려나. 이런 추세라면 갈 수 있을 것 같나"라고 묻자 제작진은 고개를 끄덕였다. 임영웅은 만족스러운듯 웃어보여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06:30:52 수정시간 : 2020/06/29 08:26:52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