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유상철, 췌장암 투병 근황 "많이 호전…의지 갖고 치료 받는 중"('뭉쳐야 찬다')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5.31 23:32
  •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감독이 '뭉쳐야 찬다'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3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유상철 감독을 비롯해 최진철, 이운재, 이천수, 송종국, 최태욱 등 2002 멤버들이 다시 뭉쳐 어쩌다FC와 경기를 펼쳤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11월 췌장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축구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인천 유나이티드 FC 감독으로 팀을 이끌던 중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그는 투병 중에도 끝까지 그라운드를 지켜 감동을 전했다.

6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등장한 유상철 감독은 근황에 대해 "지금 계속 치료받고 있고 또 많이 호전됐다고 얘기한다"며 "힘들지만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제가 더 의지를 갖고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유상철 감독은 녹화가 길어지면 얘기해 달라는 정형돈의 말에 "길어지면 제가 갈게요"라고 재치있는 답변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23:32:34 수정시간 : 2020/05/31 23:32:3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