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비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 비, 개그맨 유재석이 남다른 케미를 뽐냈다.

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here we come"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한 이효리, 비, 유재석의 모습이 담겼다. 이효리와 비의 변함없는 카리스마와 세 사람의 독보적인 아우라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이효리, 비,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혼성 그룹을 결성했다. 올 여름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민 세 사람이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0 18:30:09 수정시간 : 2020/05/30 18:30:0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