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룹 러블리즈 /사진=연합뉴스
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이 선물한 사인 CD가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온 데 대해 "외부 도난으로 판단해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25일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중고거래 사이트 게시글에서 비롯된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받은 사인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하여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며 "당사는 동료 아티스트에게 선물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건은 외부인에 의한 도난으로 판단하여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유출 경로를 확인하고 물품을 회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의도치 않은 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리며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 러블리즈가 오마이걸로부터 선물받은 것으로 보이는 사인CD가 중고매물로 올라왔다. 사인CD 커버에는 "to. 러블리즈 선배님! 찾았다, 오마이걸! 안녕하세요, 오마이걸입니다! 'A-chu' 너무 상큼발랄한 것 같아요! 저희 이번 신곡 'Closer'도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란 손글씨와 사인이 적혀 있었다.

해당 사인CD를 중고매물로 올린 작성자는 오마이걸 멤버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전 멤버 사인 돼 있는 거 고려해서 가격 생각하세요"란 설명을 달았다.

  • 울림엔터테인먼트 트위터
다음은 러블리즈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최근 모바일 어플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하여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하였습니다. 당사는 동료 아티스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해당 건은 외부인에 의한 도난으로 판단하여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유출 경로를 확인하고 물품을 회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의도치 않은 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리며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6 01:34:30 수정시간 : 2020/05/26 01:34:3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