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킹치메인 인스타그램
래퍼 비프리(본명 최성호·36)가 자신의 SNS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킹치메인(본명 정진채·25)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비프리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비프리는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용산구 후암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래퍼 킹치메인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비프리는 킹치메인이 인스타그램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그의 집을 찾아가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킹치메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스타그램에 대한 일로 비프리와 연락을 주고 받다 보니 주소를 부르라고 요구했다. 나는 충분히 대면하여 해결할수 있다고 생각했고, 오후 10:20 경 내 집 앞에서 갑작스러운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이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존경하던 아티스트였고, 이제는 아니다. 사람 패는것 좋아하신다고 했으니 정당한 대가 치르시길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그는 상처가 난 얼굴 사진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비프리와 킹치메인은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3:41:17 수정시간 : 2020/05/24 14:06:3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