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캡처
'전참시' 이찬원이 김희재를 향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메이크업샵에서 영탁, 김희재와 만난 이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찬원이 "희재 형 부모님이랑 같이 살아서 부럽다"고 하자, 김희재는 "우리 집 놀러와라. 우리 어릴 때 '스타킹'에서 만나지 않았나. 우리 부모님도 널 보고싶어하시더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장면을 보던 이찬원은 "(김희재와)연락은 거의 못하다가 12년 만에 재회했다. 잊을 수가 없다. '미스터트롯' 대기실에서 눈이 마주쳤는데 서로 '어?!' 했다. 보는 순간 형인 걸 알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0:25:05 수정시간 : 2020/05/24 10:25:0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