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길 아내, '아빠본색'에서 최초공개…"식당 앞에서 펑펑 울었다"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5.22 13:04
'아빠본색’에 길이 아내와 함께 출연한다.

24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아빠로 돌아온 뮤지션 길이 자신의 복귀를 누구보다 응원했다는 아내를 공개한다.

이날 길은 “여기와는 아주 먼 시골에서 가재를 잡으며 자란, 순수하고 순박한 친구”라며 “저보다 10살 연하이고, 성격은 저와 아주 많이 다르다”고 아내를 소개했다.

길의 아내는 그동안 길의 공백기에 대해 "그 동안 제대로 나가지도 못했고, 친구들한테 오는 연락도 다 안 받으면서 지냈다”며 “아이가 있다는 것조차 말할 수가 없으니 답답했다”고 힘들었던 일상에 대해 털어놨다.

특히 “한 번은 하음이를 가져서 만삭일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었다. 그래서 남편과 함께 순댓국집을 갔는데, 주변 사람들이 남편을 알아보고 자기들끼리 심한 말을 하는데 그게 귀에 들어왔다. 그 때 너무 서러워서 순댓국집 앞에서 울었다. 그리고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3:04:54 수정시간 : 2020/05/22 13:04:5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