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상에 "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조의금·조화 사양"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20.04.05 16:33
배우 정우성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5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정우성 부친께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린다. 시기가 시기인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잘 보내드리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이 어려우니 전화나 문자로 위로 부탁드린다. 조화와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하겠다"며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특실이며, 발인은 오는 4월 7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우성의 부친은 이날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5 16:33:52 수정시간 : 2020/04/05 16:33:52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