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북미 투어 일정을 연기했다.

27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서 다가오는 북미 투어 일정에 조정이 생길 것을 알려드린다. 당초 다음 달 25일부터 오는 6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일정을 뒤로 미룬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티켓은 새로운 날짜에 적용될 것이며 새로 잡히는 날짜는 최대한 빨리 공지하겠다"며 "가능한 한 빨리 최고의 그리고 가장 안전한 콘서트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으니 여러분의 더 많은 인내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25~26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타클라라의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월드 투어 '맵 오브 더 솔'의 북미 투어 포문을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리바이스 스타디움이 운영을 중단하면서 일정 조정이 불가피해졌다.

서울 공연 역시 취소됐다. 오는 4월 11~12일, 18~1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BTS MAP OF THE SOUL TOUR’가 취소된 가운데, 빅히트 측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경우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일정과 공연장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0:55:49 수정시간 : 2020/03/27 10:55:4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