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 번 다녀왔습니다/사진=스튜디오 드래곤, 본팩토리
배우 이민정이 김보연과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심상치 않은 고부 갈등을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오는 28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극 중 이민정은 송가(家)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소아과 의사 송나희로 분해 극 중 시어머니이자 남편 윤규진(이상엽)의 팔불출 엄마인 최윤정(김보연)과 매사 부딪히는 고부 갈등을 선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첫 방송을 앞두고 극 중 최윤정(김보연)과 송나희(이민정)의 대치 상황이 공개됐다.

막무가내로 불같이 화내는 김보연의 태도에 이민정은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해 이들의 싸늘한 분위기를 짐작케 한다.

과연 이민정의 단호한 모습에 김보연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어떤 행동을 보였을 지 첫 방송에 대한 관심이 더욱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민정과 김보연의 고부 갈등은 오는 28일 저녁 7시 55분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09:34:36 수정시간 : 2020/03/27 09:34:3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