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맛남의광장' 대파 신메뉴 파개장·파스츄리 레시피는?…'파격적인 맛'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3.26 23:50
  •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맛남의 광장'에 대파를 활용한 신메뉴 파스츄리, 파개장이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진도 대파로 파개장과 파스츄리를 만드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대파, 당면, 숙주, 고비 등을 준비해 파를 이용한 맑은 국물의 '파개장'을 만들었다.

그는 대파를 손질하면서 긴 방향으로 반을 갈라 적당한 크기로 썰었다. 또 "이건 편법"이라며 빠르게 파개장을 만드는 방법으로 슬라이스 고기를 들었다.

백종원은 달궈진 냄비에 식용유와 참기름을 넣고 슬라이스 고기를 볶았다. 고기가 익으면 손질해 둔 대파를 잔뜩 넣어 함께 볶고, 육수가 아닌 맹물을 부어 끓였다.

이어 다시마를 넣고 간마늘, 국간장, 후추, 소금 등으로 간한 뒤 멸치액젓을 살짝 둘렀다.

이렇게 해서 완성된 파개장에 굵은 고춧가루와 고운 고춧가루, 물, 국간장, 간 마늘, 다진 청양고추 등을 섞어 만든 매운 양념장을 넣으면 얼큰한 파개장을 즐길 수 있다.

또 하나의 신메뉴 파스츄리는 잘게 썬 대파, 밀가루, 식용유, 소금, 물 등만 있으면 만들 수 있다.

소금을 넣은 물로 밀가루를 반죽한 뒤 30분간 숙성시키고, 반죽을 김밥처럼 길고 둥글게 잡아준 다음 큼직하게 썬다.

밀대로 반죽을 펴면서 위에 식용유를 발라준 뒤 다진 대파를 뿌리고 돌돌 말아 꽃빵 모양을 잡아준다. 이어 다시 이를 밀대로 밀면 페스츄리와 같은 층이 생긴다.

이를 앞뒤로 기름 없이 구워낸 다음 노릇해졌을 때 기름을 둘러 튀기면 바삭하면서 고소한 맛의 파스츄리가 완성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23:50:08 수정시간 : 2020/03/26 23:50:0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