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호 PD가 '유퀴즈'를 통해 드라마 연출을 맡게 된 계기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tvN예능국에서 만난 신원호 PD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신원호 PD는 신입 시절을 떠올리며 "제가 여기까지 오게 된 변곡점 같은 프로그램이 '쿵쿵따'였다"고 밝혔다.

신원호 PD는 "저는 사실 KBS 입사를 다큐멘터리를 지원해서 왔다. 그런데 갑자기 예능국 파견을 가라고 해서 몇몇 PD와 함께 예능국으로 갑자기 오게 됐다"면서 "다들 징징거렸다. 교양 쪽은 되게 교양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분위기가 어떻든가요"라고 물었고, 신원호 PD는 "표현을 하려면 다 비방용이라서. 이런 쌈마이판이 없는 거에요. 어쩜 저렇게 험한 말을 웃으면서 하지"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쌈마이는 속된 말로 3류를 뜻하는 단어다.

유재석은 "교양 쪽에 계시면 그럴 수 있다"라고 수긍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9:31:07 수정시간 : 2020/03/26 19:31:0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