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KBS 측, 최동석 아나운서 '뉴스9' 하차 요구에 공식 입장…"반성하고 주의하겠다 밝혀"
  • 기자이선영 기자 idsy1414@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3.26 12:01
  • 박지윤, 최동석/사진=박지윤 인스타그램
KBS가 최동석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 요구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6일 KBS는 시청자 상담실 자유게시판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라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가족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누리꾼이 코로나19와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언급하며 댓글을 달자 박지윤은 "남의 일에 간섭 말자"는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자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KBS 메인뉴스 '뉴스9' 시청자 게시판에는 앵커 교체를 요구한다는 글이 빗발쳤고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차 사과와 해명의 글을 게재했다.

기자소개 이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2:01:11 수정시간 : 2020/03/26 12:01:1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