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휘성/사진=휘성 인스타그램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조선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투약한 프로포폴 양이 상당히 많음을 발견, 진술 및 물증을 확보해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앞서 몇 차례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은 바 있다.

2013년 휘성은 군 복무 중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프로포폴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소속사는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4월에는 방송인 에이미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휘성을 암시하며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한 적 있다는 글을 올렸으나 해당 사건은 에이미의 사과 녹취록으로 일단락 됐다.

이와 관련해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002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한 휘성은 '안되나요', 'With M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인기를 끌었다.

기자소개 이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1:58:07 수정시간 : 2020/03/26 11:58:0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