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대도서관 유튜브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인기 유튜버 대도서관이 악플러를 고소했다.

지난 13일 대도서관은 '메이플 비매너 XX들 고소하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영상에 따르면, 대도서관은 1월 24일 메이플스토리 게임 도중 악플 여러 개를 받았다. 악플러는 대도서관뿐 아니라 그의 아내인 윰댕, 그리고 심지어는 아들을 향해서도 모욕적인 말을 서슴지 않았다.

"법의 쓴맛을 보여주겠다"는 대도서관은 지난 6일 악플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대도서관은 "고소를 한 번도 안 해봤다. 근데 이번 건은 심해도 너무 심하고, 시청자분들께서도 꼭 혼 좀 내달라고 하셔서 고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상에 함께 출연한 엄태섭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너무 분노할만한 사건이었다. 배우자분에 대한 성적 비하 발언이 너무 심했다. 동시 접속자들이 똑같이 모욕을 느낀 것이니 때문에 집단 소송과 다름없이 큰 규모의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엄 변호사는 성적 모욕이 상당해 이번 고소건이 사이버수사대가 아닌 여성청소년과로 사건이 접수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 사진=대도서관 유튜브 영상 캡처
대도서관은 "이번 고소는 상처받은 이들을 위해서라도 선처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4 12:34:38 수정시간 : 2020/03/14 12:3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