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선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배우 김선아가 고(故) 설리의 반려묘를 입양했다.

지난 13일 김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로 블린이를 제가 케어하기에는 자신도 없고 막상 애기를 보니깐 마음이 무너졌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설리의 반려묘 고블린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김선아는 "바쁜 (김)희철 오빠에게 좀 돌봐달라고 조심스럽게 부탁했는데 고민도 안 하고 바로 돌봐주고 애기 건강검진이며 다 해줘서 너무 너무 너무 감사하고 진짜 감동이었다. 정말 멋진 사람"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데려온 지는 조금 지났지만 나만 보기엔 너무 사랑스럽고 예쁜 아이여서 우리 같이 블린이 보자고 조심스럽게 투척. 최고블린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 사진=김선아 인스타그램
한편 김선아는 드라마 '응답하라 1997', '막돼먹은 영애씨13', '13', '프로듀사',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등에 출연했으며, 설리와는 영화 '리얼'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4 06:51:53 수정시간 : 2020/03/14 06:5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