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쇼! 음악중심’ 제공
양준일과 리아킴이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14일 방송되는 MBC ‘쇼! 음악중심’(연출 최민근, 강성아)에서 ‘역주행 신드롬’ 돌풍을 일으킨 가수 양준일과 세계가 인정하는 월드클래스 안무가 리아킴이 ‘Dance with me 아가씨’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민다.

지난 1월 4일 ‘쇼! 음악중심’에서 양준일은 데뷔곡 ‘리베카’로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변함없는 열정적인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양준일이 이번에는 리아킴과 함께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리아킴은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양준일과 게스트로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그는 양준일의 ‘리베카’ 무대에서 마이클잭슨 느낌을 받았다고 밝히며 두 사람의 컬래버 가능성을 암시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바 있다.

팬들의 염원대로 양준일과 리아킴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쇼! 음악중심’에서 성사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준일과 리아킴은 이번 무대를 위해 편곡은 물론, 안무까지 새롭게 구성해 스페셜한 무대를 선보인다고. 두 사람의 독특한 개성이 어우러져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컬래버 무대가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방송에는 양준일 (choreo by Lia Kim), 빅톤, ITZY, NCT 127, 펜타곤, 이달의 소녀, DONGKIZ, 정동하, 예지, 이예준, 엘리스, 스펙트럼, 3YE(써드아이), MCND, 이우, 알렉사 등이 출연한다.

‘쇼! 음악중심’은 오는 14일(토) 오후 3시 30분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3 10:48:16 수정시간 : 2020/03/13 10:4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