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미라 인스타그램
양미라가 D라인을 자랑하며 임신 23주차 근황을 전했다.

양미라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쌍둥이냐고 묻는데 아니고요. 실제로 보면 배가 더 커서 친구들이 엄청 놀라고 있다"는 글과 함께 D라인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부종 때문인지 23주차에 벌써 12키로나 쪄버렸다"는 양미라는 "다음주 임당검사하러 병원 가는데 별일 없어야 할텐데"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양미라는 검은색 니트를 입고 핑크색 벽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니트를 입어 제법 나온 D라인이 드러난 모습이다.

양미라의 사진에 누리꾼들은 "근데 이쁘게 배만 나왔잖아요. 임당도 문제 없을 거예요" "배만 귀엽게 나왔네요. 말 안 하면 모르겠네요" "검사 아무일 없을 거예요. 12키로면 양호해. 파이팅" "아름답고 예뻐요" 등 응원 댓글을 남겼다.

한편 양미라는 지난 2018년 사업가 정신욱씨와 결혼해 현재 아들을 임신 중이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23:53:17 수정시간 : 2020/02/18 23:53:1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