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
인도의 영화 제작자가 영화 ‘기생충’이 자신들의 영화를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소송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17일 인디아투데이 등 현재 매체들은 인도의 영화 제작자 PL 테나판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며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테나판은 1999년 작품 ‘민사라 칸나(Minsara Kanna)’가 '기생충'과 구성 측면에서 비슷하다며 “아카데미 시상식 후 '기생충'을 봤는데 우리 영화의 내용과 유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첸나이에 있는 변호사와 이야기를 마쳤으며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2~3일 내로 고소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사라 칸나’를 연출한 라비쿠쿠마르 감독은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지만 20년 전 우리가 쓴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가 오스카 상을 받게 돼 기쁘다”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테나판은 '기생충'의 어떤 부분이 표절한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으며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현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3:55:02 수정시간 : 2020/02/18 13:55:0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