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사라 칸나, 기생충 포스터
한 인도 영화 제작자의 기생충 표절 주장에 CJ 측이 입장을 밝혔다.

18일 영화 '기생충'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 측은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Minsara Kanna)' 측의 표절 주장에 "소송과 관련,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다"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17일 인디아투데이 등 인도 현지 매체는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의 프로듀서라고 주장하는 PL 테나판의 말을 전하면서 "영화 "'기생충'이 우리 영화에서 기본 플롯을 따갔다. 그들은 우리 영화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훔쳐 갔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기생충'의 제작사를 표절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99년 개봉된 '민사라 칸나'는 인도 남부 지역 언어인 타밀어로 제작된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영화는 백만장자의 아들이 한 여성과 사랑에 빠졌으나, 부유한 사업가인 언니의 반대에 보디가드로 위장 취업하는 내용을 담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1:48:33 수정시간 : 2020/02/18 11:4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