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데이'를 체험하고 난 뒤 겪었던 체험기를 공개했다.

임현주 MBC 아나운서는 13일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브라 꼭 해야 할까'에 출연해 '노브라'를 생생하게 체험했다.

다음날인 14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노브라데이'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라며 첫 소감을 밝혔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집을 나서 방송을 나서기까지 겪었던 감정과 주변의 반응들, 그리고 혹시나 모르게 쏟아질 비난들에 대해 걱정스러우면서도 담담하게 서술했다.

여성으로서는 2차 성징기 이후 숨을 쉬는 것 만큼이나 자연스러웠을 브래지어와 동행 없이 방송에 나선 그는 이를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또 어느 시청자들은 방송하는 내내 나의 가슴에 집중하지 않았을까"라며 걱정스러운 마음도 전했다.

"남자 PD는 이전에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라고 말한 임현주 아나운서는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한다"라고 체험기를 마무리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16:35:53 수정시간 : 2020/02/15 16:35:53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