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S2 '편스토랑'
이영자가 이상형으로 '콧구멍이 깨끗한 남자'를 들었다.

이영자는 14일 방송된 KBS2 '편스토랑'에서 국산 닭을 주제로 한 편의점 신상메뉴 개발에 나서다 자신만의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닭 한 마리를 통째로 써 부위별로 활용하기로 한 이영자는 단골집에서 알려준 레시피를 참고로 어간장을 만들었다.

이영자는 구운 밴댕이를 비롯해 각종 재료들을 넣은 국물 주머니를 달이던 중 "이상하게 그런 게 있다. 한 곳만 보는"이라고 말했다. 지인과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던 것이었다.

"언니는 뭘 보냐"는 질문에 이영자는 "난 코털을 본다"며 "코 안이 깨끗하면 그 사람의 삶이 다 깨끗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한동안 연예인 중에 누구라고 말은 안 하지만 코가 너무 깨끗해서 걔 때문에 한동안 빠졌다"며 "그렇게 코 안이 깨끗한 연예인은 처음 봤다. 일우가 그러더라"라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정일우는 물개박수를 치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고개를 들어 깨끗한 콧구멍을 인증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편스토랑'의 신상메뉴로는 이경규의 '꼬꼬밥'이 선정됐다. '꼬꼬밥'은 15일 전국 CU 편의점을 통해 출시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01:32:27 수정시간 : 2020/02/15 01:54:3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