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써니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반려묘와 깜찍한 투샷을 남겼다.

14일 써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셋이 같이 가족사진 찍을 수 있는 날은 언제 올까? #하나랑도 벅차 #비협조적인 딸 #정신없는 아들 #해탈한 집사 #소금 #후추 #내 새끼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써니는 반려묘 소금, 후추와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써니의 사랑스러운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써니는 지난해 JTBC 예능프로그램 '오늘부터 파티시에'에 출연했다.

  • 사진=써니 인스타그램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58:03 수정시간 : 2020/02/14 16:58:03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