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강다니엘 손편지 통해 전한 활동재개 "올해 웃는 날 많게 할 것"[전문]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29 22:01
  •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가수 강다니엘이 손편지를 통해 활동 재개를 알렸다.

강다니엘은 29일 팬카페에 올린 손편지를 통해 "이제 일어나겠다. 여러분에게 받은 만큼, 그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다"고 활동 복귀를 밝혔다.

그는 손편지에서 "저에게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다"며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잠시 겨울잠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한 활동중단 소식에 대해 "굿나잇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떠나버려서 미안하다"고 사과한 강다니엘은 "얼어붙어 있던 저의 겨울에도 끝이 있고, 그 끝에는 봄의 시작이 있나보다"라며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따뜻한 이야기들이 봄을 데려와서,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조금은 거칠었던 저의 이야기를 들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또 함께 해주신 것도 정말 감사하다"며 "이제 일어나겠다. 여러분에게 받은 만큼 그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또 "매일이 행복할 순 없지만 여러분과 함께 한다면 분명 행복할 날들이 더 많을 것"이라며 "올해는 웃는 날이 더 많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해 12월 새 디지털 싱글 '터칭'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지만 우울증, 공황장애 등과 불안증세로 인해 활동을 중단하고 당분간 휴식기를 가진다고 밝혔다.

다음은 강다니엘 손편지 전문

My dear Danity, 안녕하세요. 강다니엘입니다.

까치의 설날, 우리의 설날도 지나가고 2020년도 벌써 한 달이 지났네요. 길었던 겨울 동안 우리 다니티 여러분은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에게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잠시, 겨울잠이 필요했어요. 굿나잇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떠나버려서 미안해요. 다니티 여러분에게는 꼭 인사를 드렸어야 했는데, 이렇게 아주 늦게 미안하다는 말로 대신하는 것도 정말 죄송합니다.

얼어붙어 있던 저의 겨울에도 끝이 있고, 그 끝에는 봄의 시작이 있나 봐요.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다뜻한 이야기들이 봄을 데려와서,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시고 많이 놀라셨을텐데도 따뜻하게 감싸 안아주신 여러분께 늦게나마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팬 카페로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 담아주신 마음 감사드려요.

조금은 거칠었던 저의 이야기를 들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또 함께 해주신 것도 정말 감사합니다. 몇 번을 말해도 부족한 것 같아요.

이제 일어나겠습니다. 여러분에게 받은 만큼, 그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습니다.

매일이 행복할 순 없지만 여러분과 함께한다면 분명 행복할 날들이 더 많을 거예요. 올해에는 웃는 날이 더 많을 수 있게 할게요.

행복한 2020년을 만들어가요. 고마워요, 나의 다니티.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9 22:01:49 수정시간 : 2020/02/07 17:15:2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