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성규 폭탄발언이 화제다. 사진=MBC 캡처
장성규 폭탄발언이 화제다.

장성규는 26일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 아나운서가 된 과정을 언급하며 "MBC '신입사원'에서 떨어지고 JTBC로 스카우트 됐다"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가 "악감정이나 원망스럽지 않았나"라고 묻자, 장성규는 "악감정 없다. 그 사람들 적폐들이어서 다 나갔다"고 폭탄발언을 쏟아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이렇게 하지마라. 다 날아간다. 장성규랑 방송 못하겠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6 20:29:22 수정시간 : 2020/01/26 20:29:2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