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최현석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이 최현석 셰프 분량을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19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은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오늘(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디스패치는 최 셰프의 사문서 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실을 보도했다.

이에 최 셰프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로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다"고 밝혔다.

휴대전화 해킹 피해에 대해선 "2018년 8월 해킹이 있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 입장 전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에서 알려드립니다.

지난 17일 저희 프로그램 출연진 중 한명인 최현석 셰프가 관련된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고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는 보도된 사건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습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4:52:51 수정시간 : 2020/01/19 14:52:5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