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전참시'에 등장한 한정식 식당과 김지영 셰프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실장으로 진급한 매니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이영자는 매니저 진급을 기념해 한정식의 대가 김지영 셰프가 운영하는 한 식당을 찾았다.

이영자가 "가장 비싼 요리로 준비해달라"고 하자, 김지영 셰프는 "이런 동절기 때 왕에게 진상한 요리들로 준비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등장한 타락죽 맛을 본 이영자는 감탄을 금치 못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지영 셰프는 MBC 드라마 '대장금'에서 이영애의 손 대역을 맡았던 요리연구가이다.

그는 현재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한정식 식당 '규반'을 운영하고 있다.

규반은 오찬정식, 만찬 1, 만찬 2, 친선 등 한정식 코스요리를 맛볼 수 있으며, 가격은 그날 공수한 재료에 따라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1:34:24 수정시간 : 2020/01/19 11:34:2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