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류지광 동굴저음 뽐내며 '미스터트롯' 본선 진출…'미스터월드' 출신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7 00:52
  •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류지광이 동굴저음으로 마스터들의 마음을 훔쳤다.

류지광은 16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직장부A조로 예선 무대에 나섰다.

모델 같은 비주얼로 등장한 그는 "어제는 얼굴로 미스터월드, 내일은 목소리로 미스터트롯이 되고 싶은 류지광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입을 떼자마자 동굴저음으로 눈길을 끈 류지광은 2010 세계 미스터월드 탤런트 부문 1위, 2009 미스터코리아 대상을 수상한 이색경력의 소유자였다.

그는 '돌아가는 삼각지'를 선곡해 동굴저음을 뽐내며 시작부터 모두의 시선을 끌었다. 한 소절 만에 하트에 불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특유의 저음이 이어지면서 결국 올하트를 달성했다.

노사연은 "기대보다 더 높은 동굴 저음이 너무 제 마음에 둥지를 틀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볼 때마다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오늘 너무 놀랐다"며 "이렇게 잘 하진 않았는데 장르 불문하고 참 잘 하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7 00:52:43 수정시간 : 2020/01/17 00:52:4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