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배우 고은아가 전 소속사의 만행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15일 가수 미르는 유튜브 채널에 '이거는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미르는 "여배우는 스캔들에 대해 예민하다. 누나(고은아)가 데뷔하고 당시에 스캔들이 회사 내에서 났었다"고 운을 뗐다.

고은아는 "과거 모 선배랑 회사 내에서 소문이 났다"며 "당시 촬영을 끝나고 스타일리스트와 영화를 보러 갔다. 그런데 누군가 회사에 '남자와 갔다'고 잘못 제보했다. 제가 어디서 나올지를 모르니까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했고, 나를 잡자마자 가방을 뒤지고 휴대전화를 뺏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무실에 갔는데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때렸다. 눈이 번쩍했고,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 순식간에 맞았는데 눈을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며 "엎드려뻗쳐를 시킨 뒤 야구 방망이로 허벅지를 맞았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고은아의 어머니까지 사무실로 불렀다고. 고은아는 "엄마는 사무실에서 무릎 꿇고 있었다"며 "시골에 있는 아빠에게도 전화해 몇억 원의 위약금 이야기를 하며 겁을 줬다"고 떠올렸다.

이후에도 고은아는 소속사로부터 부당한 대우와 지속적인 감시를 당했고, 현재의 소속사들은 강압적인 분위기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4:50:41 수정시간 : 2020/01/16 14:5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