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래퍼 빈첸이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빈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라며 "제 상처를 핑계 삼아 많은 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같은날 빈첸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 측은 최근 불거진 빈첸의 양다리 의혹에 대해 "어떤 여성분이 SNS로 연애에 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들이 빈첸을 말한 것이라는 부분에서, 해당 여성분에게 직접 확인을 했고 빈첸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하지 말아주시길 부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루머가 양산되며 최근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과 '죽어라' 등의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들이 쏟아졌고,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먹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해서는 안 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빈첸의 잘못이다.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당사에서도 아티스트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책임을 다해 관리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빈첸은 최근 양다리 루머 등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떠난 故(고) 설리와 종현을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4:10:21 수정시간 : 2020/01/16 14: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