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배우 공형진이 '가세연'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4일 공형진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공형진은 "최근 해외 사업 쪽으로 새로운 일들 하면서 잘살고 있다"고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공형진은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 그런데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지만, 저는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용호 전 연예기자가 제가 금전적인 큰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이야기하던데 그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가세연' 측은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공형진이 주진모가 포함된 사교계에 속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1:48:06 수정시간 : 2020/01/16 11:4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