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감자탕집에 독설을 날렸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솔루션에 나섰다.

이날 모자(母子)가 함께 운영하는 감자탕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고기가 수입산이다. 국내산보다 살이 더 많다"고 추측했고, 아들은 "맞다. 캐나다산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감자탕 간이 약하다"면서 "감자는 삶은 지 오래돼 맛이 없다. 시래기는 쓰레기 맛이 난다"라며 혹평했다.

실제로 감자와 시래기는 모두 끓인 지 3일이 지난 상태였다.

이날 백종원은 "손님이 없다는 핑계는 안된다. 남으면 모두 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0:02:18 수정시간 : 2020/01/16 10:02: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