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7'이 역대 최다 선주문량을 기록했다.

16일 방탄소년단의 앨범 유통사인 드림어스컴퍼니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7'은 9일부터 15일까지 선주문량으로만 총 342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국내외 선주문량을 드림어스컴퍼니에서 집계한 수량이며, 방탄소년단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수량이다.

지난해 발매한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는 268만 장의 선주문량을 기록하며 국내외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7'은 지난 앨범 대비 70만 장이 넘게 판매량이 급상승해 역대 최다 선주문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 7'을 발매한다. 17일에는 선공개곡과 아트 필름을 공개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09:26:17 수정시간 : 2020/01/16 09:26:43